김현철부부 심경

 

 

개그맨 김현철 부부의 심경이 전해졌습니다.  개그맨 김현철은 18일 스타뉴스를 통해서 오히려 a씨가 자신의 아내를 험담하고 욕설을 하면서 모욕을 주었다고 a씨를 명예훼손과 모욕죄로 고소할것이라고 말하였습니다.

 

 

 

김현철부부 심경

김현철은 아내의 입장도 전하였는데 김현철 아내에 따르면 타운 하우스 모임을 하던 도중 a씨 남편은 와서 앉아서 술을 마셔라 ㅇㅇㅇ동 엄마가 이쁘다 라는등 수치심이 드는 말을 늘어놓았습니다. 또한 a씨 남편과 김현철은 일면식도 없는데 김현철이 서울에서 바람을 피우고 있을것이라며 희롱하고 파렴치한 얘기를 서슴치 않고 하였다고 말하였습니다.

 

 

 

그당시 너무 어이가 없고 수치심이 들었으며 화가나서 미칠것 같았지만 남편에게 이야기 하면 이웃과 싸움이 날것 같아서 참았다고 김현철부부 심경을 전하였습니다.

 

 

 

김현철 아내는 a씨는 우리 가족이 개를 싫어하고 자신과 아이가 개 알레르기가 있는것을 알고 있음에도 개를 풀어놔 우리집 마당까지 오게 하였으며 개가 똥을 싸고 가서 치워달라고 하는 요청에도 대답만 하고 치우지 않았고 다른 이웃에게도 자신의 험담을 일삼았다고 말하였습니다.

 

 

 

지난 7일 김현철 부부의 이웃인 a씨는 제주서부경찰서에 김현철 부부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였으며 a씨는 김현철 부부가 지난달 14일 협박 전화를 해서 두려움과 공포에 떨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 ^